수필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고
(土曜 隨筆) 미얀마 닌우웨이(빈) ‘아빠의 죽음 이후’
기사입력  2023/10/24 [19:24] 최종편집    미얀마 닌우웨이(빈)

 

아빠가 계셨을 때 나를 많이 걱정하셨는데 내가 지금 이렇게 잘 자라는 것을 하늘에 계신 우리 아빠가 보시면 얼마나 기뻐하실까?’라는 생각을 해 본다.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것이 무엇이냐고 물어보면 사람들은 가족이라고 대답한다. 그럼 그 가족은 무엇인가? 언뜻 답이 떠오르지 않는다. 어쩌면 너무나 당연한 것이라 생각했기에 지금까지 살아오는 동안 굳이 그런 질문에 대답해 본 적이 없어서 그랬을지도 모른다.

 

가족이란 무엇으로 표현하는 게 맞는 건지 한번 생각해 보았다. 나한테 가족은 한 우산을 쓴 사람들이라 여겨지고, 한 그루의 나무라고도 생각한다. 아니면 무엇으로 표현을 해야 맞는 걸까?

 

한 우산을 쓴 사람들이 가족이라는 건, 가족은 우산 속에서 비를 피해 함께 한 곳을 바라보면서 걸어가기 때문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산을 든 사람을 중심으로 양쪽에 서서 서로 보듬고 어깨를 기대 조심스럽게 걸어가야 한다. 우산 속 가족이 비를 맞지 않고 걸어가려면 우산을 들고 가는 사람이 중심을 잘 잡아줘야 한다. 그 중심에 서서 우산을 손에 든 사람이 우리 가족에겐 아빠다.

 

가족이 나무라고 생각하는 것은, 땅속에 뿌리인 기둥을 세워 허공에 가지를 뻗어서 잎을 싹 틔우고, 꽃을 피우면서 열매를 맺기 때문이다. 한 뿌리에서 자란 가지와 줄기와 이파리가 햇살과 바람을 맞고 각각 다른 모양으로 길을 찾아간다. 나무가 잘 자라려면 뿌리로부터 영양을 공급받아야 한다. 이렇듯 나와 우리 가족에게 뿌리 역시 우리 아빠다.

 

어른들이 처음 말하기 시작하는 아기에게 대부분 묻는 질문이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라는 질문이다. 나한테도 그런 질문을 대답해야 할 순간이 다가올 것을 알고 있었다. 나는 어렸을 때부터 말을 별로 하지 않고 내가 놀고 있다는 것도 부모님이 모를 정도로 조용한 아이였다.

 

언니 두 명도 나보다 나이가 한참 많아서 나랑은 같이 놀아줄 수 없었다. 그리고 학교에서 친구들이랑 노는 것보다 혼자 있는 것을 더 좋아했다. 그런데 어느 날 주변 사람들이 나한테 그 질문을 반복해 계속 물었다.

 

 

▲ 현재의 나는 아빠의 말씀을 명심하고 열심히 노력하여 지금은 다양한 직업을 갖고토픽 6급도 받아 한국으로 유학 갈 준비를 하고 있다.    



우리 아빠는 다른 부모들처럼 영웅 같은 사람은 아니지만 나한테는 아주 특별한 사람이다. 사실대로 말하자면 우리 아빠는 술을 마시고 엄마랑 맨날 싸우는 사람이었다. 그런 아빠를 왜 사랑하냐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우리 아빠는 겉은 씩씩하지만 속은 부드러운 사람이라는걸 나는 잘 알고 있었다.

 

아빠는 나를 너무 사랑하는 것도 잘 안다. 내가 엄마한테 혼나는 날이면 아이스크림을 사주는 그런 나만의 히어로였다. 어렸을 때뿐만 아니라 내가 10대에서도 나를 애기처럼 챙겨주는 사람이었다.

 

아빠는 나에게 한 번도 잔소리하는 사람이 아니고, 내가 실수해도 혼내지 않고 실수하게 된 이유를 먼저 물어봐 주었다. 우리 아빠랑 나는 엄마 몰래 둘만의 비밀 추억들도 만들었다. 물론 목숨을 걸고 낳아주신 엄마도 사랑한다.

 

대부분 사람은 아빠라는 사람은 남들이 인정하는 좋은 직장을 지고 돈 많이 벌면 아빠의 역할을 잘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물론 우리 아빠도 그렇다. 내가 용돈이 필요하면 용돈, 내 책값이 필요하면 책, 나한테는 그렇게 아낌없이 주는 한 그루의 나무였다. 그래서 나는 18살까지는 아빠만 의지하면서 살았다. 그래서 다른 사람들보다 아빠 덕분에 더 행복하게 살 수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아빠가 일주일 내내 밥도 제대로 안 먹고 그렇게 좋아하는 술도 안 마시고 조금 이상했다. 엄마는 걱정하시면서 병원에 가보라고 했다. 언니들도 얘기했지만, 아빠는 괜찮을 거라고 병원을 안 가고 그냥 침대에서 누워 있었다. 나는 불안해서 잠깐 병원에 가보셔야 된다고 말을 꺼냈을 때 아빠는 내일 가겠다고 하셔서 내 마음도 조금은 편해졌다.

 

아빠는 나를 서운하게 할 사람이 아니라는 걸 알았다. 병원에 다녀온 결과 아빠가 암에 걸렸다고 한다. 6개월 정도만 살 수 있다고 했다. 나한테 그날은 세상이 무너지는 날이었다. 그 소식을 듣자마자 아빠 침대 옆에 앉아 펑펑 울었다.

 

그런데 병원에 잠깐 있으면 꼭 나아질 거라고 거짓말을 했다. 그날은 내가 아빠한테 처음으로 하게 된 거짓말이다. 그러고 나서 22일 동안 아빠는 병원에 누워 계셨다. 나도 아빠 옆에 계속 있어 주었다. 22일이 지난 후 529일에 아빠는 54세의 젊은 생을 마감하셨다.

 

나한테는 가장 큰 충격이고 마음도 절반으로 깨진 날이다. 아무리 친한 아빠와 딸이라고 해도 우리는 손도 한 번 잡은 적이 없었는데 아빠가 돌아가시기 전에 나는 아빠의 그 부드러운 손을 계속 잡았다. 가족과 나를 위해 24시간 내내 힘들게 일한 우리 아빠 손이 그렇게 부드러웠다니. 그것보다 더 서운한 것은 아빠가 돌아가기 전에 엄마를 불러서 그런 말을 하셨다.

 

내가 죽으면 당신이랑 막내딸은 어떻겠는가?”라면서 걱정되는 목소리로 말씀하시는 것을 듣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나는 직업도 없고 코로나 때문에 졸업도 못 하는 딸이라서 아빠가 걱정하신 거다.

 

그리고 2년이 지나 현재의 나는 아빠의 말씀을 명심하고 열심히 노력하여 지금은 다양한 직업을 갖고, 토픽 6급도 받아 한국으로 유학 갈 준비를 하고 있다. 언니 두 명이랑 엄마도 나한테 계속 응원하고 있는 그런 우리 아빠의 자랑스러운 딸이다. 그때 아빠의 말씀이 나한테 힘이 되고 나를 다른 사람으로 변하게 해 주었다.

 

아빠가 계셨을 때 나를 많이 걱정하셨는데 내가 지금 이렇게 잘 자라는 것을 하늘에 계신 우리 아빠가 보시면 얼마나 기뻐하실까?’라는 생각을 해 본다. 아빠가 돌아가시기 전처럼 엄마와 언니들 그리고 나는 아빠와 동행하고 있다.

 

 

닌우웨이()

양곤 거주

빛과 나눔 장학협회 장학생

한국디지털문인협회 미얀마 지부 회원

광고
ⓒ 모닝선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구글+ 구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대통령실 * 감사원
* 국가정보원 * 방송통신위
* 국무총리실 * 법제처
* 국가보훈부 * 공정거래위원회
* 금융위원회 * 국민권익위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기획재정부
* 국세청 * 관세청
* 조달청 * 통계청
* 교육부 * 외교부
* 통일부 * 법무부
* 대검찰청 * 국방부
* 병무청 * 방위사업청
* 행정안전부 * 경찰청
* 해양경찰청 * 문화체육관광부
* 문화재청 * 농림축산식품부
* 농촌진흥청 * 산림청
* 산업통상자원부 * 중소벤처기업부
* 특허청 * 보건복지부
* 환경부 * 기상청
* 고용노동부 * 여성가족부
* 국토교통부 * 철도청
* 해양수산부 * 재외동포청
* 소방청 * 국가보훈처
* 대통령경호처
* 식품의약품안전처
*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 행복중심복합도시건설청
 
 
<서울>
* 강남구 * 강동구 * 강북구
* 강서구 * 관악구 * 광진구
* 구로구 * 금천구 * 노원구
* 도봉구 * 동대문구 * 동작구
* 마포구 * 서대문구 * 서초구
* 성동구 * 성북구 * 송파구
* 양천구 * 영등포구 * 용산구
* 은평구 * 종로구 * 중구
* 중랑구
<수도권>
* 고양시 * 광명시 * 광주시
* 구리시 * 군포시 * 김포시
* 남양주시 * 동두천시 * 부천시
* 성남시 * 수원시 * 시흥시
* 안산시 * 안성시 * 안양시
* 양주시 * 오산시 * 용인시
* 의왕시 * 의정부시 * 이천시
* 파주시 * 평택시 * 포천시
* 하남시 * 화성시
 
 
 
 
* 경기 * 강원 * 경남
* 경북 * 충남 * 충북
* 전북 * 전남 * 제주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 더불어민주당 * 국민의힘
* 정의당 * 진보당
<방송사>
* KBS * MBC * SBS
* CBS * EBS
<신문사>
* 조선 * 동아 * 중앙
* 한국 * 국민 * 경향
* 서울 * 문화 * 내일
* 한겨례 * 매경 * 한경
* jtbc
<방송>
* 자유북한방송 * 자유조선방송
* 자유아시아방송 * 열린북한방송
* 북한개혁방송 * 통일방송
* 전국경제인연합회 * 대한상공회의소
* 한국무역협회 * 중소기업중앙회
* 한국경영자총협회 * 전국은행연합회
* 중소기업진흥공단 * 중소기업청
* 신용보증기금 * 기술보증기금
* 중소기업 정책자금 * 한국 엔젤투자협회
* 한상네트워크 * 코트라 홍콩무역관
* 코리아넷 * 중국 한국상회
* 한중협회 * 한중민간경제포럼
* 중국 거시정보망 * 차이나코리아
* 재외동포협력센터
<포탈>
* 바이두 * 소후닷컴
* 왕이닷컴 * 시나닷컴
* 텅쉰왕 * 텐센트
* 위챗
<전자상거래>
* 알리바바 한국관
* 텐마오 * 한국관
* 타오바오 * 알리페이
* 알리익스프레스 * 쑤닝이거우
* 웨이핀후이 * 징둥상청
* 뱅굿 * 미니인더박스
* 올바이 * 1688 닷컴
<언론>
* 인민일보 * 신화통신
* 환구시보 * 중앙TV
<은행>
* 공상은행 * 건설은행
* 농업은행 * 중국은행
* 초상은행
 
 
* 경실련 * 참여연대
* 한국소비자원 * 한국소비자연맹
* 소비자시민모임 * 녹색소비자연대
* 한국여성소비자연합
 
 
 
 
* 가톨릭대 * 건국대 * 경기대
* 경희대 * 고려대 * 광운대
* 국민대 * 동국대 * 명지대
* 삼육대 * 상명대 * 서강대
* 서경대 * 서울대 * 성균관대
* 세종대 * 숭실대 * 연세대
* 외국어대 * 중앙대 * 한성대
* 한양대 * 홍익대
* 서울교육대 * 서울과학기술대
* 서울시립대 * 한국체육대
* 방송통신대
 
 
 
 
<은행>
* 한국은행 * 국민은행 * 우리은행
* 신한은행 * 하나은행
* 기업은행 * 씨티은행 * SC제일은행
* *HSBC * BNK경남은행 * 대구은행
* 광주은행 * 부산은행 * 전북은행
* 제주은행 * 농협 * 수협
* 신협 * 새마을 * 우체국
* 산업은행
<카드사>
* 비씨카드 * 삼성카드 * 현대카드
* 롯데카드 * 국민카드 * 우리카드
* 신한카드 * 농협카드 * 씨티카드
 
 
 
 
* 서울대병원 * 연세대 세브란스
* 고려대의료원 * 삼성서울병원
* 삼성의료원 * 경희의료원
* 한양대병원 * 인제대백병원
* 가톨릭중앙의료원 * 이화여자대의료원
* 하나로의료재단 * 서울적십자병원
* 원자력병원 * 차병원
*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
 
 
 
 
* SM * YG * JYP
* DSP * 큐브 * 스타십
* 빅히트 * 울림 * 티오피
* 스타제국 * 플레디스 * 엠에스팀
* 페이스엔 * 벨액터스 * 쟈니스
* IOK * 쇼브라더스
 
 
 
 
* CJE&M * 인디스토리
* 쇼박스 * 데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