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고
<한상림 칼럼니스트> ‘굿모닝 대한민국’
기사입력  2022/11/21 [10:42] 최종편집    한상림 칼럼니스트

 

▲ 한상림 칼럼니스트    

 

 

나라의 안부 먼저 묻는다.

 

대한민국에서 안전지대는 어디일까?

 

아침에 눈을 뜨면 나라의 안부 먼저 묻는다. 뉴스 창을 열고 간밤에 혹시 무슨 일이 일어난 건 아닌지 조심스러운 마음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이태원 참사만 해도 그렇다. 대한민국의 수도인 서울에서 그런 예기치 못한 대형 참사가 일어날 줄 누군들 알았겠는가.

 

많은 사람이 도심의 혈맥인 지하철을 이용하지만, 지하철 역시 안전지대는 아니다. 출퇴근 시간 떠밀리듯 오르내리는 전동차 안 역시 콩나물시루처럼 빡빡하게 밀집된 곳이다.

 

숨쉬기가 힘들 만큼 혼잡할 때가 많지만 시각을 다투는 시간에 전동차를 이용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는 이미 이런 생활 여건에 익숙해 있어 죽음의 이태원 골목을 의심 없이 선택하였는지도 모른다.

 

또한 갈수록 우리의 안전불감증이 무뎌만 간다. 그렇다고 당장 불안함으로 망설이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 목숨을 내걸고 불안한 현장에서 마치 나에겐 해당하지 않는 남의 이야기처럼 살아간다.

 

이번 이태원 참사를 계기로 우리의 안전의식 고양과 밀집된 곳에서의 사고 예방을 위한 정확한 해법을 마련해야 할 시점이다.

 

매번 정부에서는 재발 방지를 약속하지만, 생각지 않은 곳에서 엉뚱한 사건 사고가 터진 후 법을 강화하고 대책을 마련한다. 국가나 국민이 안전불감증이라는 고질병을 극복하지 않는 한 언제 어디서 또 어떤 사건이 터지고 어떤 사고를 당할는지 예측할 수 없고 반복하게 될 것이다.

 

복잡한 삶 우리의 생명을 위협

 

요즘 들어서 코로나 팬데믹으로 억압돼 있던 감정이 폭발하듯 지자체에서는 각종 축제나 행사를 진행하였고, 고속도로 휴게소에는 관광버스가 줄지어 서 있었다. 결국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에서 사건 사고가 잦을 수밖에 없다. 그만큼 우리 주변에는 여러 가지 위험한 요인과 함께 현대인의 복잡한 삶이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게 된다.

 

이태원 참사는, 핼러윈 축제를 즐기기 위해 자발적으로 모여든 젊은이들이지만 누군들 그런 참사를 상상이나 하였겠는가? 아니다, 어쩌면 이미 예고된 참사였음에도 불구하고 어느 한 사람도 직접 나서 이런 사고를 대비하지 못한 우리 모두의 책임이다.

 

주최자와 주관자가 없는 다중운집 행사에 대한 맹점이 결국 158명이 사망하고 197명의 부상자를 발생하게 만든 것이다. 결국 많은 인명을 잃은 후에서야 책임 공방 수사를 하고 서로를 탓하는 말만 무성하다.

 

사회 곳곳에서 이미 발생한 여러 사고가 우연인 것 같지만 결코 우연이 아닌 이미 예고된 사고였다. 하물며 자연재해처럼 보이는 태풍이나 홍수 가뭄으로 인한 피해를 살펴보면 자연재해가 아니라 인재라는 것도 이미 알고 있다.

 

기후 온난화로 인한 자연재해 속에도 인류가 만든 재해의 원인이 포함되어 있듯, 이태원 참사 역시도 조금만 관심을 두고 대비하였다면 이런 비극은 없었을 것이다.

 

▲ 대한민국의 아침은 오늘도 안녕하신지오늘은 제발 큰 사건 사고 없이 국민을 편안하게 모실 수 있는지?” 국가에 묻고 싶다.  pixabay.com

 

우리 스스로가 안전의식을 고양해야

 

안전지대가 없는 것은 세계 곳곳에서도 마찬가지겠지만, 특히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은 인구 밀집도가 높을 뿐 아니라, 고층빌딩도 많고 매우 복잡한 도시다. 이토록 복잡하고 불안한 도시에서 살아가는 우리에게 과연 안전지대는 어디일까? 그런 곳은 어디에도 없다.

 

현재 대부분 사람이 아파트에서 살고 있지만, 주거시설인 아파트도 안전지대는 아니다. 지난 홍수 피해로 인해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물난리로 생명을 잃었다. 마치 죽음을 사수하듯 우리의 생명은 여기저기서 위협당하면서 그저 스스로 지켜야만 한다. 공사 현장과 산업 현장, 달리는 도로 위, 바다와 강, 산에서조차 한시도 방심할 수 없다.

 

택배기사의 과로사와 비정규직 근로자가 기계에 목숨을 잃는 일도 허다하다. 설마설마하는 잠시의 방심에 허를 찔리고 나서야 한바탕 회오리가 인다. 그때마다 무슨 무슨 법을 만들고 개선하려 노력하지만, 예기치 못한 사건 사고는 여전히 우리를 위협해 올 것이다. 소신껏 우리 스스로가 안전의식을 고양하고 매뉴얼을 잘 지키면서 살아가야만 한다.

 

서울시의회에서는 <다중운집 행사 안전관리에 관한 조례> 제정을 발의하였다. 하지만 경찰은 이미 2005년부터 다중운집 행사 안전관리 매뉴얼을 운영해 왔었다. 2006, 20143판이 발행한 매뉴얼에는 다수의 인파가 모이는 행사에선 사소한 계기에 의해서도 급박한 혼란 상태가 발생하거나 사망자 발생 등 대형 참사로 이어질 수 있다는 내용이 들어 있다.

 

거대 인파가 운집하거나 혼잡한 상황이 발생하는 경우 지하철 입구 등에 경찰을 선점 배치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인파가 한쪽으로 쏠리지 않도록 경찰관이나 시설물로 안전 공간과 통로를 확보해야 한다는 매뉴얼이다. 그런데 이 매뉴얼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였기 때문에 터진 사고였다.

 

제발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만은 줄어들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매일 쏟아지는 뉴스를 보면 가끔 울화통이 터진다. 사고가 터지고 나면 서로 책임 공방으로 치닫는 정치인들의 신경전에 국민은 피로도가 커지면서 스트레스를 더 받는다.

 

며칠만이라도 티브이를 끄고 안 보고 안 듣고 싶지만, 그것마저 허락하지 않는다. 국민이 관심을 가지지 않으면 누가 나라를 지킬 것인가? 수시로 스마트폰 창으로 실시간 뉴스를 들여다보게 된다. 삼삼오오 모이는 장소에서 정치와 경제를 논하고 교육에 관심을 두고 나랏일을 염려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런 국민 하나하나의 염원이 곧 나라 사랑이다. 따라서 정부는 국민이 정부를 믿고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

 

대한민국의 아침은 오늘도 안녕하신지? 오늘은 제발 큰 사건 사고 없이 국민을 편안하게 모실 수 있는지?” 국가에 묻고 싶다.

 

 

광고
ⓒ 모닝선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구글+ 구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
* 강남구 * 강동구 * 강북구
* 강서구 * 관악구 * 광진구
* 구로구 * 금천구 * 노원구
* 도봉구 * 동대문구 * 동작구
* 마포구 * 서대문구 * 서초구
* 동구 * 성북구 * 송파구
* 양천구 * 영등포구 * 용산구
* 은평구 * 종로구 * 중구
* 중랑구
<수도권>
* 고양시 * 광명시 * 광주시
* 구리시 * 군포시 * 김포시
* 남양주시 * 동두천시 * 부천시
* 성남시 * 수원시 * 시흥시
* 안산시 * 안성시 * 안양시
* 양주시 * 오산시 * 용인시
* 의왕시 * 의정부시 * 이천시
* 파주시 * 평택시 * 포천시
* 하남시 * 화성시
 
 
 
 
* 경기 * 강원 * 경남
* 경북 * 충남 * 충북
* 전북 * 전남 * 제주
 
 
광고
광고
* 청와대 * 감사원
* 국가정보원 * 방송통신위
* 국무총리실 * 법제처
* 국가보훈처 * 공정거래위원회
* 금융위원회 * 국민권익위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기획재정부
* 국세청 * 관세청
* 조달청 * 통계청
* 교육부 * 외교부
* 통일부 * 법무부
* 대검찰청 * 국방부
* 병무청 * 방위사업청
* 행정안전부 * 경찰청
* 해양경찰청 * 문화체육관광부
* 문화재청 * 농림축산식품부
* 농촌진흥청 * 산림청
* 산업통상자원부 * 중소벤처기업부
* 특허청 * 보건복지부
* 환경부 * 기상청
* 고용노동부 * 여성가족부
* 국토교통부 * 철도청
* 해양수산부 * 소방청
* 국가보훈처 * 대통령경호처
* 식품의약품안전처
*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 행복중심복합도시건설청
많이 본 뉴스
* 더불어민주당 * 국민의힘
* 정의당
<방송사>
* KBS * MBC * SBS
* CBS * EBS * 경인
<신문사>
* 조선 * 동아 * 중앙
* 한국 * 국민 * 경향
* 서울 * 문화 * 내일
* 한겨례 * 매경 * 한경
<방송>
* 자유북한방송 * 자유조선방송
* 자유아시아방송 * 열린북한방송
* 북한개혁방송 * 통일방송
* 동포사랑
* 전국경제인연합회 * 대한상공회의소
* 한국무역협회 * 중소기업중앙회
* 한국경영자총협회 * 전국은행연합회
* 중소기업진흥공단 * 중소기업청
* 신용보증기금 * 기술보증기금
* 중소기업 정책자금 * 한국 엔젤투자협회
* 한상네트워크 * 코트라 홍콩무역관
* 홍콩한인 상공회 * 중국 한국상회
* 한중협회 * 한중민간경제포럼
* 중국 거시정보망 * 차이나코리아
<포탈>
* 바이두 * 소후닷컴
* 왕이닷컴 * 시나닷컴
* 텅쉰왕 * 텐센트
* 위챗
<전자상거래>
* 알리바바 * 한국관
* 텐마오 * 한국관
* 타오바오 * 알리페이
* 알리익스프레스 * 쑤닝이거우
* 웨이핀후이 * 징둥상청
* 뱅굿 * 미니인더박스
* 올바이 * 1688 닷컴
<언론>
* 인민일보 * 신화통신
* 환구시보 * 중앙TV
<은행>
* 공상은행 * 건설은행
* 농업은행 * 중국은행
* 초상은행
 
 
* 경실련 * 참여연대
* 한국소비자원 * 한국소비자연맹
* 소비자시민모임 * 소비자상담센터
* 소비자피해신고 * 녹색소비자연대
*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 주부클럽연합회 소비자고발센터
 
 
 
 
* 가톨릭대 * 건국대 * 경기대
* 경희대 * 고려대 * 광운대
* 국민대 * 동국대 * 명지대
* 삼육대 * 상명대 * 서강대
* 서경대 * 서울대 * 성균관대
* 세종대 * 숭실대 * 연세대
* 외국어대 * 중앙대 * 한성대
* 한양대 * 홍익대
* 서울교육대 * 서울산업대
* 서울시립대 * 한국체육대
* 방송통신대
 
 
 
 
<은행>
* 한국은행 * 국민은행 * 우리은행
* 신한은행 * 하나은행 * 외환은행
* 기업은행 * 씨티은행 * 제일은행
* *HSBC * 경남은행 * 대구은행
* 광주은행 * 부산은행 * 전북은행
* 제주은행 * 농협 * 수협
* 신협 * 새마을 * 우체국
* 산업은행
<카드사>
* 비씨카드 * 삼성카드 * 현대카드
* 롯데카드 * 국민카드 * 우리카드
* 신한카드 * 농협 * 씨티카드
 
 
 
 
* 서울대병원 * 연세대세브란스
* 고려대의료원 * 삼성서울병원
* 삼성의료원 * 경희의료원
* 한양대병원 * 인제대백병원
* 가톨릭중앙의료원 * 이화여자대의료원
* 하나로의료재단 * 서울적십자병원
* 원자력병원 * 한국산재의료원
* 차병원
 
 
 
 
* 로엔 * SM * YG
* JYP * B2M * CCM
* YMC * DSP * GYM
* 큐브 * 스타십 * 빅히트
* 울림 * 티에스 * 티오피
* 젤리피쉬 * 스타제국 * 플레디스
* 엠에스팀 * 페이스엔 * 벨액터스
* 쟈니스 * IOK * 쇼브라더스
 
 
 
 
* CJE&M * 인디스토리
* 쇼박스 * 데이지